가수 이승윤이 '싱어게인' 우승 상금 1억으로 가장 먼저 한 일은 초밥을 '특' 사이즈로 시켜먹은 것이다 (예고)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가수 이승윤이 '싱어게인' 우승 상금 1억으로 가장 먼저 한 일은 초밥을 '특' 사이즈로 시켜먹은 것이다 (예고)

뉴스센터 0 57
tvN

‘싱어게인’ 우승자인 가수 이승윤이 1억 상금을 받고 가장 먼저 한 일을 털어놨다.

6일 방송되는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jtbc ‘싱어게인’ 최종 우승자 이승윤이 일상을 공개한다. 우승 후 이사를 한 이승윤은 아직 짐 정리가 덜 된 원룸 바닥에서 잠이 깼다. 팬들이 준 선물을 뜯어보며 인기를 만끽하기도 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인기에 감사하다”라며 쑥스러워했다.

우승 상금 1억을 받은 이승윤의 소원은 바로 ‘전복 파티’. 그는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전복을 먹는 것”이라며 “항상 적은 양의 전복만 먹었다. 한 번쯤 배부를 때까지 마음껏 먹어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전복을 구매해 싱어게인 TOP 2, 3인 정홍일과 이무진에게 손수 요리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승윤은 실제로 상금을 받고 가장 먼저 한 일이 배달비에 연연하지 않고 생선 초밥을 ‘특’ 사이즈로 시켜 먹은 것이라고. 또한 그는 “방송에 이름을 알리러 나왔다가 이름이 너무 앞서간 것 같다. 노래가 그걸 따라갈 수 있게 노력하자”며 당찬 포부까지 전했다.

새로 이사한 집에서 펼쳐질 이승윤의 ‘온앤오프’는 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