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가 '땅 투기' 사태 이후 국민 분노를 피하겠다며 예산 2800만원을 써서 관용차에 로고 가림막을 부착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LH가 '땅 투기' 사태 이후 국민 분노를 피하겠다며 예산 2800만원을 써서 관용차에 로고 가림막을 부착했다

뉴스센터 0 60

 

 

JTBC 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관용 차량에 새겨진 로고를 가리기 위해 약 2800만원의 예산을 써서 가림막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JTBC는 16일 LH 서울본부 주차장에 세워진 업무용 차량들에 LH 로고가 보이지 않았다며 로고 부분에 가림용 자석시트를 붙여둔 모습을 포착했다.

보도에 따르면 LH는 지난달, 흰색 회색 검은색으로 가림판 총 1014개를 주문 제작했다. 예산은 약 2800만원이 들었다. 표면적 이유는 후보지 조사나 민원 업무 등 로고 가림막이 필요한 업무를 볼 때 부착하기 위한 것이라지만, 정부 내부규정엔 업무용 차량에 로고를 새겨 운영하라고 돼 있다. 게다가 지금까진 외부 업무시 로고를 가린 적이 없었다.

때문에 이 같은 난데없는 가림막 구입 및 설치는 최근 직원 땅 투기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마디로 ‘욕 먹기 싫어서’라는 소리다.

LH 한 관계자는 JTBC에 ”땅 투기 사태 이후 직원에게 욕을 하는 등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직원 안전을 위해 조치한 것”이라며 ”앞으로 상황을 봐서 가림판을 떼고 다닐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효진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