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는 손정민씨가 발견된 지 5일째에야 작은아버지와 함께 조문을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친구는 손정민씨가 발견된 지 5일째에야 작은아버지와 함께 조문을 온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센터 0 23
손정민씨의 부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와 사고 당일 함께 있던 친구가 4일 새벽 장례식장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손씨의 부친인 손현씨는 4일 “A씨가 오늘 새벽 1시30분쯤 작은아버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고 뉴스1에 전했다. A씨는 혼자가 아니라 작은아버지와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으며, 안으로 들어오지는 않은 채 작은아버지를 통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밖에 조문하러 왔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나 손씨의 부친은 이들의 조문을 거절했다. ”본인들(A씨 부모)은 얼굴도 못 내밀고 친척을 앞세워 온 것”이라며 ”아무도 없을 때 조문온 것 같은데, 늦었다고 나가라고 했다”고 손현씨는 전했다.

4월 30일 한강에서 수색 중인 경찰

의심스러운 정황들

지난달 25일 실종된 손정민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은 지난달 30일이다. 사고 당일 함께 있었던 친구 A씨는 △당일 신었던 신발을 곧바로 버린 점 △사고 후 전화번호를 바꾸고 한동안 연락을 받지 않은 점 △손씨 가족에게 곧바로 연락하지 않고 귀가 후 다시 부모과 함께 한강으로 돌아온 점 등으로 의심을 사고 있다.

손씨의 부친은 ”첫번째 최면 수사 전 경찰에게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니 그런 것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는데 ‘최면은 당사자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정황을 들어보니 A씨는 숨기려 하기 때문에 최면이 안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뉴스1에 전하기도 했다. 두번째 최면 수사에서 A씨는 난데없이 변호사를 대동해 나타나기도 했다. 

곽상아: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