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구가 과거 '무한도전' 출연 당시 밝혔던 짝사랑 상대가 지금의 아내라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배우 진구가 과거 '무한도전' 출연 당시 밝혔던 짝사랑 상대가 지금의 아내라고 밝혔다

뉴스센터 0 103

 

 

배우 진구

배우 진구가 아내와 결혼에 이르기까지 뒷이야기들을 공개했다.

진구는 11일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기혼 남성 4명 중 1명은 아내와의 갈등으로 인한 심리적 압박 때문에 이것 공포증에 시달린다’는 등 결혼 생활과 관련한 문제들을 풀었다.

이 문제의 정답은 귀가 공포증이었다. 결혼 8년차에 아이가 둘인 진구는 “다른 건 괜찮은데 아내에게서 영상통화 걸려오는 소리가 너무 싫다. 저한테 오는 건 괜찮은데 다른 유부남에게 영상통화가 걸려오면 괜히 고소하다”고 너스레를 떨며 ”(귀가 공포증은 없지만) 호칭 공포증은 좀 있다. 아내가 ‘오빠’하고 부르면 심장이 덜컥 내려 앉는다”고 밝혔다.

그는 “의무감과 책임감 때문이다. 이제 좀 누워서 쉬나 싶은데 저를 부르면 지레 겁먹는다”라며 ”(아내와) 대화가 툭툭 끊기거나 하진 않는다. 오히려 요즘 아내 고충을 더 공감하게 되고 친해졌다. 아들과도 잘 논다”고도 했다.

배우 진구

진구의 아내는 2013년 MBC ‘무한도전’의 ‘쓸친소’ 특집 출연 당시 방송에서 짝사랑 중이라고 깜짝 고백한 바로 그 여성이다. 그는 “‘쓸친소’가 고백에 정말 큰 도움이 됐다. 아내가 그 방송을 보고 진정성을 느낀 것 같다”고 회상했다.

당시 ‘무한도전‘에 출연한 방송인 정형돈은 “‘쓸친소’ 뒷풀이에서 진구가 상담을 하더라”며 ”마음을 안 준다면서 술을 엄청 먹는데 사랑에 대한 진정성이 느껴졌다. 그때 진구가 ‘제 여자가 된다면 뭐든 다 할 수 있을 거 같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진구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반년동안 영상 편집을 배워서 6개월 동안 사진, 영상, 노래를 다 편집해서 영상을 만들었다”며 ”아내 생일날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정장으로 환복한 제 친구들과 함께 생일 축하 영상을 틀었더니 많이 울더라”고 심혈을 기울인 프러포즈 비화도 털어놨다.

 

라효진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