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째 46kg'을 유지하는 가수 진미령은 평소 체중계 대신 1999년도 콘서트 의상을 입어본다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40년째 46kg'을 유지하는 가수 진미령은 평소 체중계 대신 1999년도 콘서트 의상을 입어본다고 밝혔다

뉴스센터 0 141

가수 진미령이 40년째 46kg의 몸무게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진미령

14일 방송된 건강 관련 교양 프로그램인 MBN ‘한번 더 체크타임’에는 가수 진미령이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특히 올해 64세인 진미령은 20대 때부터 46kg의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일정한 체중 유지는 건강한 생활 습관의 핵심으로도 불린다

진미령

만 18세에 데뷔한 진미령은 ”그때 가수들은 격식 있는 무대 의상을 입었다. 그 드레스에 몸매를 맞추려고 20대부터 관리를 했다. 지금까지 똑같이 관리했다”고 말했다.

진미령

이어서 그는 ”콜레스테롤, 당뇨가 가족력이라 꾸준히 탄수화물을 관리했다”며 ”밥이나 떡이 맛있잖나. 탄수화물이 당길 때가 있어서 조절하기가 쉽지는 않았다”며 자신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진미령

또한 진미령은 ”체중계보다 옷이 더 믿음직스럽다”면서 “1999년도 콘서트에서 입었던 의상을 가지고 있다. 이런 걸 입어보면서 살이 찌면 빼고 몸을 맞추는 거다”라고 체중 조절의 비결을 밝혔다.

 

황혜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