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물리지 않았으니 괜찮다” '개통령' 강형욱이 개에게 물려 피까지 나는 상황에서 보인 침착함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아기가 물리지 않았으니 괜찮다” '개통령' 강형욱이 개에게 물려 피까지 나는 상황에서 보인 침착함

뉴스센터 0 134
KBS2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

지난 14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훈련사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트로트 가수 안성준과 더블레스 최도진, 이하준이 견학생으로 출연한 가운데 실전학습 고민견으로 말티푸 우디가 등장했다.

우디는 17개월 된 보호자 아들에게 보이는 공격성과 낯선 사람을 향한 끊임없는 짖음으로 주위의 걱정을 샀고, 엄마 보호자는 “둘만 잘 지내면 더 바랄 것도 없을 것 같다”라며 4번이나 ‘개는 훌륭하다’에 사연을 신청해 출연진들의 안타까움도 샀다.

아들이 걷기 시작한 후로 거실에 있던 베이비룸을 부수고 나와 아들과 우디를 분리시켜 놓기 힘들다는 엄마 보호자는 “인터넷을 찾아봐도 해결 방법이 보이지 않아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우디의 공격성이 아들을 향한 질투심에서 나온 건지, 전형적인 공격성을 가진 기질적 문제인지 알아보기 위해 출연진들은 두 팀으로 나누어 테스트를 진행했다.

먼저 이경규와 안성준의 방문에 고민견 우디는 끊임없이 짖으며 이경규에게 달려들었고, 이를 막기 위한 이경규의 블로킹에도 주눅들기는 커녕 더 강한 공격성을 보이며 위협했다. 이를 본 강형욱은 “보통 모르는 사람이 많으면 저렇게 짖지 않는다”라며 ”아기랑 잘 못 지내는 게 아니라, 같이 지내면 안 되는 개다”라며 심각성을 표했다.

KBS2

 

이어 장도연과 최도진, 이하준의 방문에도 우디는 끊임없는 짖음으로 경계 태세를 갖췄고, 강형욱은 “작은 아기에게만 공격하는 개가 아니라 그냥 공격성이 강한 개다”라며 분석에 나섰다. 우디를 직접 만난 이하준은 “아이를 계속 주시하고 있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우디는 강형욱의 방문에 쉴 틈 없이 짖었고, 통제에 나선 강형욱 훈련사를 물어 상처까지 입혔다. 죄송한 마음을 내비치는 보호자에 강형욱은 “아이가 물리지 않았으니 괜찮다”라며 “앞으로 키우는 방식부터 대하는 방식 모두 바꿔야 한다, 만약 대형견이었다면 사람이 크게 다쳤을 수도 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진 훈련에서 평소 소파에 자주 앉는다는 우디에 강형욱은 “소파는 집의 중심”이라며 “우디가 소파에 앉아 집안을 내려다보는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어 “우디가 소파에 올라오지 못하게 정확하게 밀쳐야 한다”라고 전하는가 하면, 우디의 공격성을 파악한 후 아이의 안전을 위해 켄넬 훈련법도 제시했다.

과거, 다른 공간에 우디를 두었지만 크게 저항한 이력이 있었다는 보호자의 말과는 달리 간식을 통한 켄넬 훈련을 순순히 받아들이는 우디의 변화에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하며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배운 훈련을 토대로 아들과 우디를 적극 분리해야 한다는 강형욱의 말에 엄마 보호자는 “우디의 문제점과 훈련의 방향을 알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라며 성실히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뉴스1 안태현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