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서연이 결혼 10년차에도 이혼 안 할 수 있는 비결은 "이번 생에는 덕을 많이 쌓고 가야겠다"라고 마음먹는 것이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배우 진서연이 결혼 10년차에도 이혼 안 할 수 있는 비결은 "이번 생에는 덕을 많이 쌓고 가야겠다"라고 마…

뉴스센터 0 40
배우 진서연 

배우 진서연이 결혼 10년차에도 이혼하지 않을 수 있는 비법을 밝혔다.

14일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한 진서연은 남편을 처음 만났던 순간 ”결혼할 사람이라는 촉이 딱 왔는데, 이 남자가 감당하기 좀 힘든 남자라서 너무 짜증이 났었다”라며 ”혼인신고를 먼저 한 다음에 2년 뒤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털어놓았다. 

진서연진서연진서연

만난 지 3개월만에 혼인신고를 했다는 진서연은 ”어렸을 때부터 ‘결혼은 이런 사람이랑 해야 해’라는 게 있었다. 사지 마비가 된다고 해도 세상을 떠날 때까지 케어해주고 싶은 사람”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진서연 진서연 진서연 

″사실 결혼생활이라는 게 너무 힘들지 않나”라고 말한 진서연은 ”이혼 안 할 수 있는 가장 큰 방법은 ‘내가 이번 생에는 덕을 많이 쌓고 가야 되겠다’라고 마음먹는 것이다”라며 끝없는 인내만이 비결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남편 이창원씨 

이태원 클럽에서 처음 만난 진서연 부부는 2014년 결혼식을 올렸으며, 남편 이창원씨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겸 디렉터로 독일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 사이에는 아들 한명이 있다.

 

곽상아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