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서 가족과 함께 ‘마지막 밤’ 보내는 문재인 대통령의 9일 일정은 그 어느 때 못지않게 빼곡하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청와대에서 가족과 함께 ‘마지막 밤’ 보내는 문재인 대통령의 9일 일정은 그 어느 때 못지않게 빼곡하다

뉴스센터 0 60 0 0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

8일,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는 날이다.

9일 퇴임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밤 관저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 등 가족들과 함께 머무르며 조용히 마지막 밤을 보내고 있다.

임기 종료까지는 하루가 더 남았지만 바로 10일부터 청와대가 개방되는 터라, 9일은 청와대가 아닌 서울 시내 모처에서 묵기로 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용산으로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강행하면서, 이날 밤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청와대에 머무는 마지막 밤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9일 오전으로 예정된 퇴임 연설문을 마지막으로 검토하고, 지난 5년의 임기를 차분하게 돌아본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오후 청와대 경내에 불이 켜진채 밤이 깊어가고 있다. 8일 오후 청와대 경내에 불이 켜진채 밤이 깊어가고 있다. 

다만 9일은 임기 마지막 날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일정이 빼곡하게 차 있다. 먼저 오전에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과 용산구 효창공원 독립유공자 묘역을 방문해 참배에 나선다.

참배 일정 후에는 오전 10시 청와대 본관에서 퇴임 연설을 진행하고, 오후에는 윤 당선자의 취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왕치산 중국 국가 부주석 등을 접견한다. 

문 대통령의 퇴근은 오후 6시다. 모든 일정이 종료된 후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걸어 나와 마지막 퇴근길에 나선다. 본관 앞에서 전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뒤, 청와대 인근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간단한 인사말을 나눌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지지자들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대거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다음으로 서울 시내 모처로 이동해 국방부 등과 연결된 핫라인을 통해 10일 0시까지 군 통수권자로서의 역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10일 오전에는 윤 당선자의 취임식에 참석한 후 KTX에 탑승,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로 내려갈 예정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